본문 바로가기

Research

November 2021

KAIST, 카카오벤처스 등 8개 VC 자문단 위촉_ VC들과 정기 만남 DCM 첫 개최...기술사업화 및 창업 역량 강화
Research LIST

KAIST(총장 이광형)는 창업과 기술사업화 확대를 위한 벤처캐피털(VC) 대표들과의 미팅을 24일부터 이틀간 대전 본원에서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KAIST 교수와 VC 대표 간 정기 만남(Department Capital Meeting, DCM)을 도모하는 자리로 교수들의 기술사업화 역량을 강화하고 창업에 대한 도전정신을 북돋으려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를 위해 KAIST 산학협력센터(센터장 이건재 교수)는 국내 주요 벤처 캐피털 대표들을 DCM VC 자문단으로 위촉했다. 소프트뱅크벤처스·카카오벤처스·포스코기술투자 등의 중대형 투자 회사와 블루포인트파트너스·카이트창업가재단·카이스트청년창업투자지주·한국신기술지주 등의 초기 투자사를 아우르는 총 8개 VC 관계자들이 기업자문단을 맡았다.

KAIST가 창업과 기술사업화 확대를 위한 벤처캐피털 대표들과 미팅을 24일부터 이틀간 대전 본원에서 진행했다. (좌측부터) 김일두 KAIST 신소재 공학과 교수, 유홍기 KAIST 기계공학과 교수, 김기준 카카오벤처스 부사장, 정회훈 카이스트청년창업투자지주 대표, 김대수 KAIST 생명과학과 교수, 이건재 산학협력센터장 (ILP 총괄 디렉터), 최성율 기술가치창출원장, 김경용 한국신기술지주 대표, 강동석 소프트뱅크벤처스 부사장, 안구영 포스코기술투자 상무, 김판건 미래과학기술지주 대표.

24일부터 양일간 열린 VC 대표 미팅에는 전기·소재·바이오·제약·환경·에너지·AI·로봇·기술경영 등 다양한 연구 분야의 교수 20인이 참석했다. 창업 경험 여부에 따라 예비창업자와 교원창업자로 그룹을 나눠 각각 초기 기술사업화와 시리즈 A급 중대형 투자에 적합한 자문을 진행했다.

이들은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연구 중인 첨단기술에 대한 사업화 아이디어를 공유했으며, 기술창업·신산업 발굴·기술이전·전략투자 파트너십·비즈니스 시뮬레이션 등에 대한 기술사업화 방안도 함께 논의했다.